카테고리 보관물: 받아쓰기를 활용한 활동

범주화 1

이 활동은 단어 복습으로 활용하기에 좋습니다. 먼저 선생님이 그동안 배웠던 단어들을 정리해서 읽어주세요. 그러면 학생들은 그 말을 듣고 받아 적습니다. 이때 학생들은 한 가지 과제가 더 있습니다. 즉 받아 적은 단어들을 범주화해야 하는 거지요. 그래서 각 단어들을 공통 범주의 단어들끼리 묶어야 합니다. 예컨대 선생님이 “의사”, “사과”, “설렁탕”, “선생님”, “주부”, “수박”이라고 불렀으면 ‘직업’과 ‘음식’, 또는 ‘직업’과 ‘과일’과 ‘요리’로 묶을 수 있겠지요. 범주의 수는 제한이 없습니다. 물론 교사가 예상하지 못한 범주라도 타당성만 있다면 받아들일 수 있습니다.

학생들은 자기들끼리 범주를 어떻게 묶었는지를 서로 비교하면서 살펴봅니다. 그리고 학생들이 이야기한 범주들을 칠판에 적으세요. 그 후에는 학생들에게 직접 해당 범주에 속하는 단어들을 추가로 더 이야기해 보게 하세요.

 

 

발음규칙 만들기

대개의 수업에서 한국어 발음 규칙은 교사에 의해 일방적으로 전달됩니다. 예컨대 어떤 단어를 소리내어 읽은 후, 그 단어의 표기와 발음이 불일치함을 교사가 짚어주는 식이지요. 하지만 모든 발음 수업을 이렇게 해야 하는 건 아닙니다.

먼저 학생들이 이미 알고 있는 단어들 중에서 어떤 발음 규칙을 대표해줄 만한 단어들을 고르세요. 예를 들어, ‘학교’, ‘학생’, ‘낙지’, ‘족발’ 같은 단어가 있겠지요. 이 단어들을 불러주고 학생들이 받아쓰게 합니다. 받아쓰기가 끝나면 옆 사람과 함께 정답을 확인해 보게 하세요. 그리고 칠판에 정답을 적습니다. 그 후에 단어 ‘학교’는 표기와 발음이 서로 다르다는 점을 지적해 주세요. 학생들은 이미 알고 있는 단어와 발음이기 때문에 선생님의 지적을 당연스럽게 받아들일 것입니다. 이때, 칠판에 적힌 정답들을 보면서 학생들에게 받침 ㄱ과 관계된 발음 규칙을 스스로 찾아보게 하세요.

학생들에게 인지시키고자 하는 발음 규칙이 무엇인지에 따라 받아쓰기를 할 단어를 적절히 고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