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건물들의 이름

1

옛 건물들에는 다 각각의 이름이 붙어 있는데요. 그 이름의 마지막 글자는 건물의 격이나 크기, 용도 등을 가리키고 있습니다. 그 격과 규모에 따라 ‘전-당-합-각-재-헌-루-정’의 순서로 정리할 수 있는데요. 여기에서는 그 마지막 글자들의 의미를 살펴보려고 합니다.

1. 전(殿) : 여러 건물들 가운데 가장 격이 높은 건물이며 주로 의전행사나 공식업무를 하는 공간입니다. 왕의 즉위식이나 세자의 혼례식 등이 이곳에서 열립니다. ‘전하’나 ‘중전’처럼 왕과 왕비를 가리키는 이름으로도 사용됩니다. 왕이 아닌 일반인들은 절대 건물 이름에 ‘전’자를 붙일 수 없습니다.

예) 근정전, 인정전, 교태전, 대웅전 등

2. 당(堂) : 전(殿)보다 아래 등급의 건물입니다. 공식 행사보다는 주로 일상 업무를 처리하는 곳입니다 예를 들어 왕과 신하가 만나 국정을 논하고, 의식을 갖춰 외부 손님을 만나는 공간입니다. 또는 개인의 공부를 위한 공간입니다.

예) 사임당, 윤지당, 여유당 등

3. 합(閤) : 대체로 전(殿)에 부속되어 있는 건물이지만 어느 정도 규모를 갖추고 독립되어 있습니다.

예) 재수합 등

4. 각(閣) : 규모가 전(殿)이나 당(堂)보다 작고 모양새도 비교적 단출합니다. 업무나 주거보다는 각종 물품을 보관하고 관리하는 역할을 합니다.

예) 규장각, 보신각 등

5. 재(齋) : 주거용 공간인데 주로 주인이 따로 떨어져 조용하게 지낼 수 있는 독립된 건물입니다. 따라서 규모도 작은 편이고, 학업이나 사색 또는 독서가 이루어졌습니다. 궁궐에서는 아직 출가하지 않은 대군이나 공주, 또는 후궁의 집인 경우가 대부분입니다.

예) 낙선재, 집옥재 등

6. 헌(軒) : 일상 주거공간이라기보다는 공무적 기능을 위해 주로 활용됩니다. 대청마루가 발달되어 있다는 점이 특징입니다.

예) 소대헌, 난설헌, 동헌 등

7.루(樓) : 온돌이 아니라 지면에서 높이 위로 떨어진 마루로 되어있는 건물입니다. 주요 건물의 일부이기도 하지만 작은 정자처럼 독립 건물로 지어지기도 합니다. 다만 정자와는 달리 일상 생활 공간과 근접해 있다는 것이 차이점입니다.

예) 주합루, 경회루 등

8. 정(亭) : 경관이 좋은 곳에 휴식이나 연회공간으로 사용하는 작은 집입니다. 지붕모양이 사각형 외에 육각형, 팔각형을 이루고 있는 것이 많으며 부채꼴 같은 특별한 형태도 있습니다.

예) 부용정, 향원정, 팔각정 등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