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선 이름 '치'와 '어'

fish-30828_960_720

생선 이름 뒤에는 흔히 ‘어’나 ‘치’라는 말이 붙습니다. 과연 어떤 생선에 ‘어’를 붙이고 어떤 생선에 ‘치’를 붙이는 걸까요?

일반적으로 ‘어’ 자를 붙이는 생선은 비늘이 있고, ‘치’ 자를 붙이는 생선은 비늘이 없다고 합니다. 옛날에는 ‘어’ 자를 붙인 생선들이 더 고급으로 여겨졌고 양반들이 즐겨 먹었으며 ‘치’ 자를 붙인 생선들은 제사상에도 올리지 않았다고 합니다.

그런데 이 원칙에는 부가 사항이 있습니다. 먼저, 지금은 흔히 ‘치’ 자를 붙여 사용하지만 한자어로는 ‘어’자를 붙이기도 하는 경우입니다. 예컨대, 갈치(도어:刀魚), 넙치(비목어:比目魚), 멸치(약어, 魚弱 魚) 등이 있습니다. 그리고 ‘어’ 자를 붙이지만 비늘이 없는 경우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오징어, 문어, 고등어가 있지요.

우리가 한자어라고 생각하는 생선 이름 중에는 더러 그렇지 않은 것도 있습니다. 예를 들어, 붕어와 잉어, 숭어는 ‘붕’과 ‘잉’과 ‘숭’을 한자로 쓸 수 없습니다. 이들은 ‘부어’, ‘이어’, ‘수어’라는 한자어 이름이 변화된 것이라고 합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