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말과 높임말

cats

한국어를 배우는 외국 학생들이 제일 어려워하는 부분 중 하나가 바로 반말과 높임말의 구분입니다. 수업이나 책을 통해 배우더라도 실생활 속에서는 높임말과 반말을 왔다갔다 하는 경우가 다반사라 외국 학생들은 종종 혼란을 겪습니다. 한국어에서 이렇게 반말과 높임말이 중요하게 작용하는 이유는 뭘까요? 윗사람에게 깍듯하게 대하는 유교 문화의 영향이라고 할 수 있을까요?

장유유서는 조선 시대의 주요한 사회 질서 중 하나였지만, 기록을 살펴 보면 1년 차이에도 선후배를 깍듯하게 따지는 오늘날에 비하면 훨씬 유연했던 것 같습니다. 10년 터울이면 친구로 지내는 경우가 많았는데요. 예를 들어, 다산 정약용은 <죽란시사첩서>에서 이렇게 말합니다. “위로 아홉 살과 아래로 아홉 살이면 우리가 친구로 삼을 수 있습니다.” 우리가 잘 알고 있는 오성과 한음도 다섯 살 터울이었습니다. 정몽주와 정도전도 다섯 살 차이 친구였고, 송시열과 윤휴도 10살 차이였지만 서로 격의없이 지냈다고 합니다. <임꺽정>을 쓴 홍명희 선생은 장가를 일찍 가서 큰아들 홍기문과 18살 차이였습니다. 그래서 홍명희의 친구들이 홍기문과도 말을 놓고 지내서 부자지간에도 다 친구들이었다고 합니다.

한두 살 차이로 형동생을 따지고 반말과 높임말에 날을 곤두세우는 것은 군부독재 시절의 군사 문화가 사회에 스며든 결과라고 보는 것이 맞을 것 같습니다. 동갑이면 태어난 달과 일까지 따지면서 위아래를 가르려는 것은 군대에서 선임과 후임을 따지려 드는 문화가 사회에 고착된 것으로 보입니다. 50년대까지만 해도 7살 정도 차이는 무시하고 친구로 지내는 사람들을 쉽게 볼 수 있습니다.

이렇게 보면 한국에서도 나이에 구애받지 않고 친구를 삼는 문화가 옛날부터 있었습니다. 그때에도 물론 한국어를 사용했지요. 그러니 “한국어에 반말-높임말이 있는 건 상하관계가 경직된 사회이기 때문이다”라고 단언한다면 이는 앞뒤가 안 맞습니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