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 있으면 우리 모임에 가입해 볼래?

조이 : 영권아, 지금 시간 괜찮아?

영권 : 응, 무슨 일이야?

조이 : 나 지금 독서모임에 가입해 있는 거 너도 알지? 그런데 너도 책 읽는 거 좋아하는 것 같아서 말야. 혹시 관심 있으면 우리 모임에 가입해 볼래?

영권 : 재미있을 것 같긴 한데… 모임 시간이나 장소는 어떻게 되니?

조이 : 보통 한 달에 한 번, 첫째 주 토요일에 강남이랑 강북에서 번갈아 가면서 모여. 시간은 저녁 여덟 시부터 두 시간. 어때? 너무 늦어?

영권 : 아니, 시간은 괜찮아. 모임은 어떻게 운영돼? 읽을 책은 어떻게 결정하고?

조이 : 1년에 두 번, 책을 여섯 권씩 골라. 그리고 한 달에 하나씩 읽고 나서 모임에서 그 책에 대해 토론하는 거야.

영권 : 요즘은 무슨 책 읽어?

조이 : 보통은 고전을 많이 읽는데, 이번 달에는 황석영의 <오래된 정원> 읽고 있어.

영권 : 작가 이름은 익숙한데 작품 제목은 처음 들어본 것 같아. 무슨 내용이야?

조이 : 군부 독재에 저항하던 한 남자가 여자를 만나서 사랑하고 결국 이별하는 이야기야. 더 복잡한 내용인데 역시 직접 읽어보는 게 좋을 거야. 마침 나도 거의 다 봤으니까 생각 있으면 빌려줄게.

영권 : 고마워. 나도 모임 한번 가 보고 싶다.

조이 : 좋아, 다음 모임까지는 두 주 정도 남았으니까 책 읽을 시간은 충분할 거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