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의 비행

CLICK file_pdf TO DOWNLOAD.

영수 씨의 어렸을 때 꿈은 비행기 조종사였다. 그렇기 때문에 복권에 당첨되었을 때 영수 씨 머리 속에 제일 먼저 떠오른 생각은 비행기를 사야겠다는 것이었다.
영수 씨는 비행기를 사기 전에 우선 비행 수업을 받기로 했다. 안타깝게도 별로 훌륭한 학생은 아니었지만, 영수 씨는 아슬아슬하게 비행 시험을 통과해서 자격증을 받을 수 있었다. 이제 강사하고 같이 타지 않고 혼자서 비행기를 조종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유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