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하는 앵무새

CLICK file_pdf TO DOWNLOAD.

어느 애완동물 가게에서 앵무새를 팔고 있었다. 빨갛고 파란 깃털이 예쁜 앵무새였다. 그 새는 가게 한가운데의 나뭇가지에 앉아 있어서 가게에 들어오는 손님들은 누구나 그 앵무새를 볼 수 있었다. 가게 주인은 앵무새를 무척 자랑스러워했고, 그래서 아주 비싼 값을 매겼다.
어느 날 한 손님이 가게에 들어왔다. 손님은 가게 주인에게 말했다.

 

유머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