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택시 기사

CLICK file_pdf TO DOWNLOAD.

동국 씨는 택시 기사였다. 하지만 좀처럼 손님을 태우지 못했다. 동국 씨는 왜 사람들이 자기 차를 타려고 하지 않는지를 이해할 수 없었다. 동국 씨 차에 사람들이 타지 않는 이유는 운전을 너무 함부로 하기 때문이었다. 동국 씨가 운전하는 모습을 보면 혹시 사고가 날까 봐 손님들은 다들 안 타겠다고 하거나 혹은 타더라도 얼른 내려 달라고 했다.

유머


Fatal error: Call to undefined function wp_get_unapproved_comment_author_email() in /free/home/ohmykorean/html/wp-includes/comment-template.php on line 13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