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떤 택시 기사

CLICK file_pdf TO DOWNLOAD.

동국 씨는 택시 기사였다. 하지만 좀처럼 손님을 태우지 못했다. 동국 씨는 왜 사람들이 자기 차를 타려고 하지 않는지를 이해할 수 없었다. 동국 씨 차에 사람들이 타지 않는 이유는 운전을 너무 함부로 하기 때문이었다. 동국 씨가 운전하는 모습을 보면 혹시 사고가 날까 봐 손님들은 다들 안 타겠다고 하거나 혹은 타더라도 얼른 내려 달라고 했다.

유머

어떤 택시 기사”에 대한 1개의 생각

  1. 카이묵(진주)

    I could have been found this site for a long time!!
    It’s very useful for language learners that you give great information about Korean.
    앞으로 저의 한국어 숙련은 더 잘 열심이 공부합니다. 너무감사합니다.

    응답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